본문 바로가기
Tasty Kitchen/별미, 일품요리

냉파~ 버섯숙주부추전

by 즐거운 취향 MyT 2018. 3. 5.

주말에 이른바 냉파(냉장고파먹기)를 하려고 만든 버섯숙주부추전입니다.

냉장고 안의 자투리 야채들은 모아서 전부쳐 먹으면 딱이죠... ㅎㅎ 

게다가 잔뜩 흐리고 비와서 날씨까지 전을 불러줬지 뭐에요...


[재료]

새송이버섯 2개

숙주 1봉

부추 1/2단

홍고추 1개

소금 1~2t

옥수수전분 2T

부침가루 2T

물 180ml


버섯은 1cm 길이로 잘게 채쳐 썰어 놓고 부추도 깨끗이 씻어 같은 길이로 썰어 놓습니다.

숙주는 손질해 씻어서 너무 길면 중간중간 썰어줍니다.

홍고추는 다져 주세요~

재료가 준비 다 되면 소금을 먼저 뿌려 간이 배게 잠시 재워 줍니다.


30분 정도 놔두면 소금에 절여져 물기가 생기는데 이때 옥수수 전분을 넣고 재료들에 골고루 묻혀 줍니다.

그리고 여기에 부침가루와 물을 넣고 잘 섞어 반죽을 만들어줘요. 

재료들이 밀가루 반죽에 잠기는 것이 아니라 밀가루 반죽으로 살짝 코팅되는 느낌이에요.


포도씨유를 두르고 한수저씩 두껍게 떠준 다음 중불에서 앞뒤로 노릇노릇하게 구워주면 됩니다.


냉장고 채소모듬전이 완성되었습니다.


ㅎㅎ 비록 짜투리 채소전이지만 상에 낼때는 가장자리 삐죽이 튀어나온 아이들을 가위로 살짝 정리해주면 얌전해 보이죠~


옥수수 전분이 들어가서 쫀든하구요...  아삭거리는 숙주와 부추가 잘 어울립니다.

냉장고 속에 어떤 재료라도 비슷한 크기로 썰어 부침옷을 코팅하듯 입혀 부치면 원재료의 맛과 식감을 잘 살릴 수 있습니다.

날씨 흐린날... 막걸리를 부르는 비주얼이에요~ ㅎㅎ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