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asty Kitchen/별미, 일품요리

무더위를 위한 보양식 종결! 알품은 해물 삼계탕

by 즐거운 취향 MyT 2012. 7. 30.

이번 중복은 토요일이었죠...

늘 직장 다니느라 바쁜 며느리를 그래도 이쁘다 고맙다 해주시는 시부모님을 위해 삼계탕을 준비하기로 했습니다.

시아버님께서 검사 때문에 병원에 1박2일 입원하시고 토요일에 퇴원하셨기 때문에 마침 삼계탕 준비를 하면 좋을 것 같아 금요일 저녁에 좀 일찍 퇴근하여 부랴부랴 장을 봤습니다.

 

제가 만들 삼계탕은 '알 품은 해물삼계탕'이에요...

손이 많이 가기는 하지만 여름보양식으로 우리 가족이 먹을 음식이니 정성스럽게 만들겠습니다.

 

간단히 포인트만 정리하자면 육수를 따로 내어 고기맛을 퍽퍽하지 않게 하구요... 닭 속에 호박, 고구마, 은행, 마를 알처럼 넣어 줍니다. 그리고 해물과 함께 마지막으로 끓여 느끼하지 않게 깊이 있지만 시원한 국물을 만드는 거죠...

 

먼저 1차 육수를 만들도록 하겠습니다.

 

[육수재료] 마른표고버섯, 다시마, 삼계탕용 약재, 닭다리뼈, 황태머리, 양파, 대파, 통후추

 

마른 표고버섯과 다시마를 물에 한번 행궈 준비합니다.

 

마트에서 파는 삼계탕용 약초 세트와 닭다리 6개를 준비하구요...

 

닭다리는 뼈와 살을 분리하고 살은 껍질과 지방을 모두 제거 하여 순살만 남깁니다.

그리고 닭뼈는 잡내를 없애기 위해 미리 한번 물에 살짝 데쳐 놓습니다.

 

큰냄비에 위의 모든 재료와 황태머리, 양파, 통후추, 대파 등등을 넣어 끓여 줍니다.

확 끓어 오르면 불을 약하게 줄여 한시간 반정도 육수를 우려 줍니다.

 

끓여 놓은 육수를 보시면 기름기도 많고 불순물도 많이 나옵니다.

채에 거름종이 깔고 깨끗이 걸러 줍니다.

시간이 되면 육수를 식혀 기름기가 굳었을때 거르면 아주 깨끗한 육수를 만들 수 있지만

이 육수로 다시 닭을 삶을 거라 일단 걍 거릅니다.

 

그럼 지금부터 닭 손질을 해 볼께요.  닭의 불필요한 부분은 모두 제거 합니다.

 

목뼈를 짧게 자르고 날개의 한마디도 가위로 잘라 줍니다. 그리고 지방이 많은 꽁지도 잘라 주구요...

집에서 먹을 거면 껍질도 벗깁니다만 시댁에 가져 갈거라 깔끔한 모양을 위해 껍질을 남겨 놓도록 하겠습니다.

 

손질한 닭은 밀가루를 안쪽까지 골고루 뿌리고 문질러서 깨끗이 씻어 줍니다.

 

손질된 영계 4총사

 

다음은 뱃속에 들어갈 "알" 들을 만들어 보겠습니다.

건강에 좋은 미니 단호박과, 밤고구마, 마, 은행을 준비합니다.

 

아래 이미지처럼 토막을 내어 모두 돌려 깎기를 해 줍니다.

돌려 깎기를 해줘야 모서리가 부서지지 않아 깨끗한 음식이 되구요... 알모양 처럼 되니 뱃속에 품어 주는 거죠...

 

고구마, 마, 호박을 비슷한 사이즈로 준비하여 물에 담가 놓습니다.

 

한마리에 들어갈 알의 분량이에요...

 

은행은 빠질 수 있으니 중간쯤에 넣어 주구요...아래처럼 알을 다 채웁니다.

 

닭을 뒤집어서 다리 윗쪽으로 사진처럼 칼집을 넣어 다른 쪽 다리를 넣어 줍니다.

 

반대쪽도 칼집을 내어 X자로 오므려 줍니다.

 

야무지게 막았죠... ㅋㅋ

 

아까 만들어 놓은 육수에 닭을 넣어 살이 익을 정도로만 삶아 줍니다.

젓가락으로 가슴살이나 허벅지 쪽 찔렀을 때 핏물 안나오고 쑥 들어가면 익은 거에요...

닭은 너무 삶으면 퍽퍽해서 맛이 없습니다. 육질을 최대한 살리기 위해 익을 정도만 끓이는 게 포인트죠...

그리고 먹기 전에 해물과 한번 다시 끓일 거기 때문에 너무 익히지 마세요...

닭이 익으면 육수는 식혀서 다시 걸러 줍니다.

 

이제  해물을 준비 하겠습니다.

초록입홍합은 껍질을 솔질해서 깨끗이 씻고 대하는 사진에 보이는 다리와 수염을 모두 깻끗이 다듬어 줍니다.

 

조개 관자살은 테두리의 얇은 막을 벗겨 3~4조각으로 슬라이스 하고...

전복을 수저로 떠서 떼어 낸 뒤 끝부분에 있는 입부분을 제거하여 칼집을 내어 놓습니다.

그리고 전복 껍질은 솔질하여 깨끗이 씻어 줍니다.

 

쭈꾸미는 밀가루로 깨끗이 씻어 놓구요...

원래는 낙지나 문어를 넣으려고 했는데 마트에 다 떨어져서 쭈꾸미로 대체 했습니다.

 

알품은 해물 삼계탕의 준비는 끝났구요...

다먹은 뒤 국물에 끓일 죽 또는 밥을 준비하도록 하겠습니다.

찹쌀과 깐녹두를 불려 잣을 넣고 밥을 지어 놓습니다.

원래 삼계탕의 뱃속에 채워 끓이는데 저는 배속에 있는 밥을 긁어 먹는 느낌이 좀 그래서 밥은 따로 하여 

먹고 남은 국물에 죽을 끓이도록 하겠습니다.

 

모든 준비를 마치고 시댁으로 고고~~

 

냄비에 삶은 닭 2마리를 넣고 해물을 넣은 뒤 육수를 붓고 해물이 익을 만큼만 끓여 줍니다.

 

거품과 불순물은 계속 수저로 걷어내 주시구요...

해물도 마찬가지로 너무 익으면 질겨져 맛없는거 아시죠... 살짝 익을만큼만~~

 

해물아이들과 삼계탕을 잘 담아서 세팅합니다.

닭한마리로 2명이 먹을 분량입니다. 닭이 작지만 해물과 안에 내용물에 많아서요...

테이블에 보이는 초간장은 부추를 잘게 썰어 가쯔오 간장과 물, 맛술, 식초 약간, 갈은 깨를 넣고 레몬을 슬라이스 해서

만듭니다. 해물과 알들을 찍어 먹는 소스에요... 새콤하니 맛있습니다.

시어머니께서 무쳐 주신 오이지도 있네요... 이것도 넘 맛있었어요...^^

 

전복과 대하와 백합... 관자까지... 국물이 말안해도 끝내 주겠죠?? ㅎㅎ

 

닭의 배를 가르니 색색의 크고 작은 알들이 나옵니다.

부추 초간장에 찍어 먹으면 진짜 맛있답니다~~

 

아까 만들어 놓은 녹두 찹쌀밥을 국물에 넣고 죽을 끓입니다.

 

지단 얹어서 한그릇씩 뚝딱! 이것도 정말 맛있어요...

 

조금 번거로운 방법이긴 하지만 너무 맛있게 드셔 주시고 칭찬해 주셔서 저도 즐거운 시간이었습니다.

물론 저도 맛있게 먹고 몸보신 했구요... 초복에 회사 앞에서 사먹었던 삼계탕과는 비교 불가 였어요...

가족들이 모두 건강하게 여름을 보냈으면 좋겠습니다~~

 

댓글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