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asty Kitchen/별미, 일품요리

각 재료의 맛을 살려 만드는 잡채

by 즐거운 취향 MyT 2015. 9. 14.

곰돌아버님께서 생일에 뭐가 제일 먹고 싶냐고 물어봤더니 '잡채' 랍니다.

다른 음식들도 준비했지만 입맛이 소박(?) 하셔서 소원이라는데 기꺼이 해드리기로 했답니다. ㅎㅎ


요새 잡채를 쉽게 만드는 방법으로 재료 모두 집어넣어 저수분 요리로 만드는 방법이 있는데 저는 개인적으로 좀 번거롭기는 하지만 재료를 각각 따로 볶아서 만드는 방법을 선호합니다. 각 재료들의 조리 시간이 다르기 때문에 최대한 식감을 살릴 수 있기 때문이죠...

뭐 개인의 취향이니 쉽고 빠르게 만들고 싶다면 한꺼번에 넣고 하는 것도 나쁘지는 않습니다.


[재료]

당면 400g

잡채용 소고기 300g

시금치 1단

목이버섯  20g

양파 1개

당근 1/2개

진간장 4큰술

굴소스 1큰술

참기름

통깨

다진 마늘

소금

식용유


먼저 당면을 물에 불려 놓습니다. 당면은 요새 '자른 당면'이라고 해서 30cm 정도 길이로 잘라 나오는 당면을 사용했어요...


목이버섯도 물에 불려 놓고...


소고기는 잡채용으로 구매해서 참기름과 간장 1작은술, 올리고당 1작은술, 다진마늘 1/2작은술 넣어 밑간해 둡니다.


팬에 살짝 볶아놓고...


당근은 채썰어 소금 약간 뿌리고 기름에 볶아 놓습니다.


양파도 채썰어 소금간 약간 하여 볶아 놓는데 물나올때까지 볶지말고 아삭한 식감이 남도록 볶아 줍니다.


불린 목이버섯은 가운데 딱딱한 배꼽 같은것 제거하고 먹기 좋은 크기로 찢은 다음 소금간 약간 하여 기름에 볶아 놓습니다.


시금치는 데쳐서 소금과 갈은 깨, 참기름을 넣어 조물조물 무쳐 주세요... 갈은 깨를 듬뿍 넣으면 더 맛있습니다~ ^^


색상 별로 다섯가지 재료들이 준비 되었어요...

각각의 재료들의 식감과 맛을 잘 살리기 위해 너무 오래 볶거나 강한 간은 하지 않습니다.


다음은 당면 삶기인데요... 잡채의 맛을 좌우(?) 하는 아주 중요한 과정이죠... ㅋㅋ

충분히 불린 당면을 깨끗이 씻어서 웍에 담습니다. 저는 걍 재료들 볶은 팬 안씻고 거기에 바로 담았습니다. ^^;;


그 다음 잡채가 살짝 잠길정도의 물-우선 2컵 정도 붓고 진간장 4큰술을 넣은 다음 센불에서 끓이면서 물로 볶아 주는 기분으로 익혀 줍니다.  물이 너무 졸아서 면이 팬에 붙지 않도록 불조절 하시고 물 한컵 옆에 두고 조금씩 넣어가면 볶아 주세요... 

팬에 물기가 바닥에 촉촉하게 있어야 하고 면이 물기로 코팅이 되어 있어야 해요... 젓가락으로 잘 저여 가면서 면을 물에 볶은 다음...

면이 거의 다 익으면 불을 끄고 참기름을 넉넉하게 3~4큰술 정도 넣어 잘 버무려 줍니다. 

당면을 너무 익히면 면이 불어서 맛이 없으므로 살짝 꼬들하게 익혀 주세요... 버무리는 동안 여열로 충분히 익습니다.


믹싱볼에 옮겨 담은 뒤...


미리 준비해 두었던 재료들을 넣고...


굴소스와 다진마늘을 넣고 잘 섞은 뒤 통깨를 넣어 마무리 합니다.

굴소스의 양은 전체적으로 간을 보면서 가감하시면 됩니다.


잡채 완성...


이렇게 만드는 잡채는 재료를 각각 볶아야 하기 때문에 번거로울 수 있지만 각 재료의 식감과 맛이 살아 있어서 더 맛있는 것 같아요...

그리고 물에 볶듯이 면을 익혀주어서 불지 않고 탱탱한 면맛을 보실 수 있답니다.

굴소스가 들어가기 때문에 설탕이나 올리고당 같이 당류가 안들어가도 충분히 감칠 맛도 나구요...


빨리 하는 음식도 좋지만 가끔 정성스럽게 만들어 보면 확실히 맛이 차이가 나는 것 같아요~ ^^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