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asty Kitchen/떡과 한과

햇생강으로 만드는 달콤한 맛 편강

by 즐거운 취향 MyT 2018. 10. 26.

이제 햇생강이 나오기 시작합니다.

햇생강은 저장생강에 비해 녹말 성분이 적고 아린맛이 덜해 정과나 청으로 많이 만들어 먹죠.

꿀과 설탕을 넣어 졸여낸 생강정과는 시간이 좀 걸리기는 하지만 아주 고급스러운 맛이에요. 

이렇게 졸여낸 생강정과에 흰설탕을 묻혀 말린 건정과를 편강이라고 한답니다.


저는 설탕은 안묻히고 말린 편강을 만들어 봅니다.


[재료]

껍질벗긴 생강 200g

설탕 100g

물 2Cup

물엿 2T

꿀 2T

소금 약간


먼저 생강을 깨끗하게 껍질을 벗겨 채칼에 있는 슬라이서로 얇게 저며 줍니다.


거의 1.5mm정도의 두께로 슬라이스 했죠... 사실 손으로는 이렇게 얇게 저미기는 힘듭니다.

곰돌이 아빠가 위험하다고 목장갑 껴고 슬라이서로 밀어주셔서 큰도움 되었지만요... ㅎㅎ


최대한 얇게 슬라이스 한 생강을 끓는 물에 소금을 넣고 데쳐 줍니다.

생강을 넣고 다시 팔팔 끓을 때까지 데친 다음 찬물에 헹구어 주면 생강의 아린 맛이 빠진답니다.


데친 생강에 생강무게의 반분량의 설탕과 생강이 자작하게 잠길정도의 물, 그리고 약간의 소금을 넣어 센불에서 끓여 줍니다.

끓기 시작하면 불을 약하게 줄이고 물엿을 넣어 뭉근하게 졸여 주세요.


졸이는 도중 위에 떠오르는 거품을 걷어내며 투명하고 윤기나게 졸입니다. 천천히 졸여 투명하게 만드는 것이 포인트에요.

물기가 거의 없어지면 꿀맛이 나도록 꿀을 넣어 생강정과를 완성합니다.


완성된 생강정과에 설탕을 묻혀 말리면 편강이 되는데 저는 설탕을 묻히지 않고 바로 말립니다.

건조기에 젓가락으로 하나하나 펴줬어요. 이게 시간이 꽤 걸리더라구요...ㅎㅎ

펴주다보면 너무 찐득해져서 중간에 살짝 전자렌지에 돌려 부드럽게 만들어 다시 한땀한땀 펴주기...


하루 반나절 정도 층을 바꾸어가며 말려 줍니다. 투명하게 졸여서 뒷면이 비춰집니다.


손에 묻지 않고 살짝 꾸덕할 정도로 말리면 편강 완성...

너무 말리면 단단해져서 깨지므로 말리는 정도를 잘 봐줘야하죠.


완성된 편강입니다.


설탕을 묻히지 않아 깔끔하고 맛있는 편강이에요.


맛과 향이 고급스러워서 귀한 분께 선물로도 손색이 없습니다.

햇생강이 나올 무렵이면 꼭 만들고 싶어지는 한과랍니다. ^^










댓글0